서서울생명의전화

Life Line Seoseoul

생명의전화 소개

생명의전화 이야기

생명의전화의 시작

생명의전화는 호주 시드니의 중앙감리교회 알렌 워커 Alan Walker 목사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늦은 밤, 설교를 준비하고 있던 알렌 워커 목사에게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큰 빚을 지게 되어 깊은 절망에 빠진 청년, 로이 브라운이었습니다. 목사는 자신의 앞날을 걱정하며 괴로워하는 그의 이야기를 듣고 위로와 조언을 건넸습니다.
하지만 그는 끝내 가스가 가득찬 방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 사건으로 알렌 워커 목사는 큰 충격을 받았고 우리 주변의 수많은 사람들이 힘든 시간을 겪고 있으며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 도움이 필요할 때 언제든 요청할 수 있는 창구가 무엇이 있을까 고민했습니다.
어느 날 새벽 2시, 한 여성이 전화를 걸어 울먹이는 목소리로 도움을 요청했고 알렌 워커 목사는 로이 브라운과의 마지막 통화를 떠올렸습니다. 그녀는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알렌 워커 목사에게 1시간 넘게 자신의 힘든 마음을 털어놓았고, 그는 단순한 고민상담이 아닌 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전화라고 생각하여 최선을 다해 상담했습니다. 다음날, 그녀가 찾아와 자신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깊이 공감해준 일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표했습니다.
이 일을 통해서 알렌 워커 목사는 전화로 많은 사람들에게 살아갈 힘과 용기를 줄 수 있다고 확신했고 전화상담 사업을 구상하여 자신이 시무하고 있는 교회에 제안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반대에 부딪혔으나 끈질긴 설득으로 받아들여졌고 적극적으로 사업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시작된 도움의 손길은 매스컴을 통해 더욱 확대되며 1년 동안 10만 달러 이상의 기금이 모금되었습니다.
1962년 6월, 전화상담센터를 설립하였고 제1회 전화카운셀러 훈련으로 120명의 상담자를 양성하였습니다.
하루 4교대로 운영된 전화상담은 호주의 다른 도시를 넘어 점차 세계 각국으로 확대되었습니다.

한국에서는 1973년 서울센터의 ‘아가페의 집’을 시작으로, 1976년 9월 1일 한국 최초의 전화상담 기관으로 활동하기 시작하여 하루 24시간, 1년 365일, 전국 18개 도시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전화상담을 통해 고독과 갈등, 위기와 자살 등 삶의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있습니다.
서서울생명의전화는 1998년 10월 29일 개원하여 현재까지 “한 사람의 생명이 천하보다 귀하다”라는 슬로건 아래 사랑과 봉사의 손길을 펼쳐나가고 있습니다. 고뇌와 갈등으로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 현대인의 고민과 위기들, 복잡한 문제의 해결을 돕고자 하는 카운슬링 봉사활동으로 “도움은 전화처럼 가까운 곳에”라는 이념 아래 이웃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생명의전화의 비전, 신념과 가치

VISION
한 사람의 생명이 천하보다 귀하다는 신념을 통해
훈련받은 자원봉사자로 하여금 지역사회에 필요한 곳에 봉사하게 함으로써
생명사랑의 아름다운 사회를 이루고자 한다.
신념과 가치 BELIEFS & VALUES
신뢰
  • 우리는 모든 사람과 생명체의 절대적인 존엄성과 가치를 믿는다.
  • 우리는 위기상황이 성숙과 전환의 시기가 될 수 있음을 믿는다.
  • 우리는 생명을 살리는 자원봉사의 소중함을 믿는다.
전문성
  • 우리는 상담자와 내담자의 대화를 통한 인간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 우리는 높은 수준의 전문적인 능력과 윤리적 기준을 엄수한다.
  • 우리는 고통에 처한 사람들에게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다.
도전
  • 우리는 공동체 의식의 기반 위에서 고립되고 낙후된 지역의 향상을 위해 노력한다.
  • 우리는 세계사적인 변화의 흐름에 깨어 있기 위해 노력한다.
후원하기
업체명 : 서서울생명의전화 | 대표 : 김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33-1 현대드림타워 1721호
사업자번호 : 117-80-04155 | 대표전화 : 02-2649-9233~4 | E-mail : seoseoulline@hanmail.net
Copyright © 서서울생명의전화.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 티제이웹 | admin